캡슐내시경검사 진단율에 영향을 미치는 인자 분석 -원인 불명의 위장관출혈 환자에서-
Analysis of the Factors that Affect the Diagnostic Yield of Capsule Endoscopy in Patients with Obscure Gastrointestinal Bleeding

대한소화기학회지 2007년 49권 2호 p.79 ~ p.84

이범재(Lee Beom-Jae)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소화기연구소
전훈재(Chun Hoon-Jai)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소화기연구소
구자설(Koo Ja-Seol)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소화기연구소
금보라(Keum Bo-Ra)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소화기연구소
박상훈(Park Sang-Hoon)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소화기연구소
김두랑(Kim Du-Rang)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소화기연구소
권용대(Kwon Yong-Dae)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소화기연구소
김용식(Kim Yong-Sik)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소화기연구소
진윤태(Jean Yoon-Tae)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소화기연구소
이홍식(Lee Hong-Sik)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소화기연구소
엄순호(Um Soon-Ho)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소화기연구소
이상우(Lee Sang-Woo)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소화기연구소
최재현(Choi Jai-Hyun)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소화기연구소
김창덕(Kim Chang-Duck)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소화기연구소
류호상(Ryu Ho-Sang) -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소화기연구소

Abstract

목적: 원인 불명의 위장관출혈은 대부분 소장 병변으로 전체 위장관출혈의 5-10%를 차지한다. 캡슐내시경은 원인 불명의 위장관출혈을 비롯한 소장질환의 진단에 매우 유용한 진단 방법으로 기존 검사에 비해 높은 진단율을 보고하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원인 불명의 위장관출혈 환자에서 진단율에 영향을 미치는 인자를 분석하여 캡슐내시경 시행에서 세분화된 적응증을 규명하고자 하였다.

대상 및 방법: 2002년 9월부터 2004년 9월까지 원인 불명의 위장관출혈을 주소로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에 내원하여 캡슐내시경 검사를 시행받은 116명을 대상으로 후향 연구를 진행하였다. 캡슐내시경 소견에 따라 비정상군과 정상군으로 환자를 분류하여 임상 특성, 검사 방법에 의한 진단율 차이를 분석하였다.

결과: 원인 불명의 위장관출혈 환자에서 캡슐내시경 진단율은 69%였고, 비스테로이드 항염증 약물에 유발된 궤양 병변이 19예, 혈관형성이상이 15예로 가장 흔한 소견이었다. 단변량 분석 및 다변량 분석에서 활동 출혈이 유의하게 진단을 예측할 수 있는 인자였다(p<0.05).

결론: 원인 불명의 위장관출혈을 진단할 때 캡슐내시경의 진단율은 69%였으며, 현성 출혈 환자군에서 진단율이 유의있게 높았다. 반복적인 검사에 따른 불편감 등을 고려할 때, 캡술내시경의 시행 시기와 대상은 혈변 및 흑색변의 증상이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하는 것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
Background/Aims: Capsule endoscopy (CE) has become a valuable modality for the detection of small bowel lesions. The usefulness of CE for obscure gastrointestinal (GI) bleeding has been established with an overall diagnostic yield of 60%. It is unknown whether CE is of equal value in all the patients or of greater benefit in selected groups in Korea. We evaluated the factors that affect the diagnostic yields of CE in patients with obscure GI bleeding.

Methods: CE was performed in 126 consecutive patients [74 men and 52 women mean age:52.5 years (25-75 yrs), 23 with active bleeding] with obscure GI bleeding between September 2002 and July 2004. Patients were divided into two groups: those with documented bleeding lesions and those with non specific CE findings. We analyzed the clinical characteristics and other parameters that influenced the diagnostic yields of CE.

Results: A definite or probable cause for obscure GI bleeding was found in 69% (80/116) of the patients. NSAID induced ulcer (16.4%) and angiodysplasia (12.1%) were the most common diagnoses. In patients with active bleeding, the diagnostic yield was significantly greater than that of the patients with occult bleeding (80% vs. 68.3%, p<0.05). However,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parameters between patients with abnormal CE and those with normal CE in respect to gender, age, previous bleeding history, need for transfusion, cecum imaging, and bowel preparation.

Conclusion: The diagnostic yield of CE in patients with obscure GI bleeding is 69%. It is significantly higher in patients with active bleeding. (Korean J Gastroenterol 2007;49:79-84)

키워드

원인 불명의 위장관출혈, 캡슐내시경, 진단율
Capsule endoscopy, Obscure gastrointestinal bleeding, Diagnostic yield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
MEDLINE 학술진흥재단(KCI) KoreaMed 대한의학회 회원 
주제코드
주제명(Target field)
연구대상(Population)
연구참여(Sample size)
대상성별(Gender)
질병특성(Condition Category)
연구환경(Setting)
연구설계(Study Design)
연구기간(Period)
중재방법(Intervention Type)
중재명칭(Intervention Name)
키워드(Keyword)
유효성결과(Recomendation)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parameters between patients with abnormal CE and those with normal CE in respect to gender, age, previous bleeding history, need for transfusion, cecum imaging, and bowel preparation.
연구비지원(Fund Source)
근거수준평가(Evidence Hierarchy)
출판년도(Year)
참여저자수(Authors)
대표저자
DOI
KCD코드
ICD 03
건강보험코드